(과거 날짜로 업로드할 수 있는 기능이 사라졌네요;; 뜬금없지만 1년 지난 미국 연수기를 뒤늦게 올립니다. 이 연수기는 한국언론진흥재단에 제출한 분기별 소감문입니다)

 

내가 연수 생활을 하고 있는 미주리 주 콜럼비아는 태어나 평생 서울에서 살아온 내 기준에서 보자면 시골 동네와 다를 바 없는 도시이다. 고층 건물도 없고, 4D나 아이맥스 영화를 보려면 차를 타고 1시간 넘게 달려서 다른 도시로 가야 한다. 지난해 처음 왔을 때 시내를 구경하다가 이곳은 가장 번화가가 어디에요?”라고 물었더니 안내해 주시던 한국 분이 바로 여긴데요라고 말하며 멋쩍어하시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이런 시골 도시에서 놀랍게도 각종 다큐멘터리 영화제와 시사회가 정말 많이 열린다. 그 중 가장 유명한 것은 ‘True/False Film Festival’이다. 해마다 3월에 열리는데, 그때는 이 조용한 도시 전체에 활기가 넘친다. 몇 안 되는 시내의 소극장과 대학 강당까지 총 동원돼 사흘 동안 곳곳에서 수십 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들이 상영된다. 이 영화제를 보기 위해 비행기를 타고 다른 도시에서 이곳까지 여행을 오는 사람들도 있다. 그리고 4월에는 Peace Corps가 주최하는 다큐영화제인 ‘Third Goal’ 영화제가 열려서 하루 종일 미주리 극장(Missouri Theater)에서 여러 편의 영화가 무료로 상영된다. 굳이 영화제가 아니더라도 미주리 극장에서는 수시로 각종 다큐멘터리 단편 영화의 시사회가 열린다. 로컬 신문을 꼼꼼히 읽으면 무료 시사회 정보를 놓치지 않을 수 있다.

 

 

미국에서는 다큐멘터리 영화가 정말 많이 제작된다. 다양한 국제 이슈는 물론이고, 미국 국내 사회에 큰 영향을 미친 사건들도 시간이 좀 흐르면 반드시다큐 영화로 만들어 진다. True/False 영화제에서는 2014IS에 의해 참수된 첫 미국인 기자인 제임스 폴리의 이야기가 다뤄졌고, 지난해 가을 촉발된 미주리대 인종 문제를 발 빠르게 다룬 스파이크 리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시사회도 미주리 극장에서 열렸다.

 

다큐멘터리 영화를 보고 나면 언제나 뿌듯하다. 내가 머리로만 알던 이슈들, 한 두 컷의 정지된 이미지로만 머릿속에 박혀있던 사연들이 눈 앞에서 살아 움직이는 걸 보는 것은 아예 완전히 새로운 느낌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나는 연수 오기 전 국제부에서 201416명의 셰르파가 눈사태로 떼죽음을 당한, 에베레스트 최악의 날을 기사로 쓴 적이 있었다. 죽은 동료들을 기리기 위해 시즌을 접고 돌아가겠다고 하는 셰르파들, 등정을 위해 수많은 돈을 투자한 서구 산악인들이 셰르파의 등정 거부 선언을 접한 후 보인 각양각색 반응들, 동료들의 죽음 후 세르파 일을 그만 둔 한 세르파... True/False 영화제에서 상영된 다큐멘터리 영화 셰르파는 내가 외신 기사들을 활자로만 접하면서 상상만 했던 그 순간의 베이스캠프 현장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게 도와줬다. 그 순간에 그 자리에 있었던 영화 감독의 영상을 통해서 말이다.

 

다큐멘터리 영화는 TV나 신문 뉴스를 통해 다뤄지는 사건을 보다 생생하고 서사적으로 다룰 수 있는, 매우 효과적이고도 보완적인 뉴스 전달 방식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뉴욕타임스는 자사 홈페이지에 다큐멘터리 영상 웹페이지를 따로 운영하고 있고, 미주리대 저널리즘 스쿨은 다큐멘터리 전공 분야를 신설해 차세대 예비 언론인들에게 촬영기법 등을 교육시키기도 한다.

 

한국에서도 용산참사를 다룬 '두개의 문'이나 천안함, 세월호 구조과정을 다룬 다큐들이 만들어진 바 있다. 또 최근 뉴스타파가 국정원을 주제로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가 영화제에 초대받기도 했다. 앞으로 이런 움직임들이 더 많이 활성화 되면 좋겠다.

 

물론 제작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상영 공간일 것이다. 독립영화 상영관 등이 운영난 때문에 문을 닫고 있는 상황에서 다큐멘터리 영화가 관객들과 만날 수 있는 장소를 찾기 쉽지 않은 현실이다. 사실 콜럼비아에서 다큐멘터리 영화가 많이 상영될 수 있는 건 미주리 대학이 콜럼비아의 유서 깊은 극장인 미주리 극장을 아예 사들여서 주말에 종종 다큐 영화 시사회 등을 위해 장소를 제공해주는 덕분이기도 하다. 우리도 시 정부나 대학에서 다큐멘터리 등 독립영화를 위해 공간을 많이 개방해 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정소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