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합의 후 미국이 북한을 향한 압박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미국 재무부는 23일(현지시간) 대북 추가제재 방안을 발표했다.


 애덤스 수빈 미국 재무부 테러리즘·금융정보 차관 대행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2013년 7월 유엔 등의 제재를 받은 후에도 계속 이름을 바꿔가며 무기운송을 해온 북한 원양해운관리유한책임회사(OMMC)와 관련된 싱가포르 선사와 이 회사의 회장을 추가 제재대상으로 지목했다. 수빈 차관대행은 “OMMC에 의한 불법 무기운송은 북한의 지속적인 무기 확산 활동의 핵심 원천”이라고 강조했다.


 대북 추가제재 조치가 나온 이날은 존 케리 국무장관과 어니스트 모니즈 에너지장관, 제이컵 루 재무장관이 출석한 가운데 상원 외교위원회의 이란 핵 청문회가 열린 날이었다. 이는 이란과 북한 핵문제를 확실히 ‘차별적으로’ 접근하겠다는 오바마 행정부의 메시지를 드러내려는 포석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케리 장관은 이날 공화당의 공세에 맞서 이란 핵합의를 적극 방어하면서 이란 핵과 북한 핵의 차별성을 부각시켰다. 케리 장관은 “핵무기를 만들고, 폭발시키고, 핵무기확산금지조약(NPT)를 탈퇴한 북한과 달리 이란은 이중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추가 제재조치가 25일쯤으로 알려진 시드니 사일러 6자회담 특사의 동북아 순방을 목전에 두고 이뤄진 점도 눈여겨볼만 하다. 사일러 특사의 이번 순방은 이란 핵합의 이후 미국이 북핵문제를 어떻게 다뤄나갈 것인가를 가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주목되고 있다. 
 

 

Posted by 정소군